겨울 나무

홈지기 | 2012.12.13 11:38 | 조회 5827

겨울 나무

 

 

잎새 다 떨구고 앙상해진 저 나무를 보고

누가 헛살았다 말하는가 열매 다 빼앗기고

냉랭한 바람 앞에 서 있는

나무를 보고 누가 잘못 살았다 하는가

저 헐벗은 나무들이 산을 지키고

숲을 이루어내지 않았는가

하찮은 언덕도 산맥의 큰 줄기도

그들이 젊은날 다 바쳐 지켜오지 않았는가

빈 가지에 새 없는 둥지 하나 매달고 있어도

끝났다 끝났다고 함부로 말하지 말라

실패했다고 쉽게 말하지 말라

이웃 산들이 하나씩 허물어지는 걸 보면서도

지킬 자리가 더 많다고 믿으며

물러서지 않고 버텨온 청춘

아프고 눈물겹게 지켜낸 한 시대를 빼놓고

212개(1/22페이지)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212 늑대 홈지기 5303 2014.01.22 15:56
211 산을 오르며 홈지기 4285 2014.01.06 12:11
210 환절기 홈지기 3993 2013.11.07 10:10
209 하현 홈지기 3494 2013.09.24 22:03
208 그해 여름 홈지기 3889 2013.07.01 17:17
207 사월 목련 홈지기 4494 2013.05.01 17:50
206 우기 홈지기 3535 2013.03.28 17:57
205 첫 매화 홈지기 3816 2013.02.07 15:07
>> 겨울 나무 홈지기 5828 2012.12.13 11:38
203 상선암에서 홈지기 3956 2012.11.21 11: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