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기

홈지기 | 2013.03.28 17:57 | 조회 3563

우기

 

 

새 한 마리 젖으며 먼 길을 간다

하늘에서 땅끝까지 적시며 비는 내리고

소리내어 울진 않았으나

우리도 많은 날 피할 길 없는 빗줄기에 젖으며

남 모르는 험한 길을 많이도 지나왔다

하늘은 언제든 비가 되어 적실 듯 무거웠고

세상은 우리를 버려둔 채 낮밤없이 흘러갔다

살다보면 배지구름 걷히고 하늘 개는 날 있으리라

그런 날 늘 크게 믿으며 여기까지 왔다

새 한 마리 비를 뚫고 말없이 하늘 간다.

212개(1/22페이지)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212 늑대 홈지기 5415 2014.01.22 15:56
211 산을 오르며 홈지기 4345 2014.01.06 12:11
210 환절기 홈지기 4026 2013.11.07 10:10
209 하현 홈지기 3525 2013.09.24 22:03
208 그해 여름 홈지기 3922 2013.07.01 17:17
207 사월 목련 홈지기 4527 2013.05.01 17:50
>> 우기 홈지기 3564 2013.03.28 17:57
205 첫 매화 홈지기 3847 2013.02.07 15:07
204 겨울 나무 홈지기 5870 2012.12.13 11:38
203 상선암에서 홈지기 3984 2012.11.21 11: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