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월 목련

홈지기 | 2013.05.01 17:50 | 조회 4527

사월 목련

 

 

남들도 나처럼

외로웁지요

 

남들도 나처럼

흔들리고 있지요

 

말할 수 없는 것뿐이지요

차라리 아무 말

안 하는 것뿐이지요

 

소리 없이 왔다가

소리 없이 돌아가는

사월 목련

212개(1/22페이지)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212 늑대 홈지기 5415 2014.01.22 15:56
211 산을 오르며 홈지기 4346 2014.01.06 12:11
210 환절기 홈지기 4026 2013.11.07 10:10
209 하현 홈지기 3525 2013.09.24 22:03
208 그해 여름 홈지기 3922 2013.07.01 17:17
>> 사월 목련 홈지기 4528 2013.05.01 17:50
206 우기 홈지기 3564 2013.03.28 17:57
205 첫 매화 홈지기 3847 2013.02.07 15:07
204 겨울 나무 홈지기 5870 2012.12.13 11:38
203 상선암에서 홈지기 3984 2012.11.21 11: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