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 제20회 공초문학상 수상

홈지기 | 2012.05.26 15:07 | 조회 4494

제20회 공초문학상 수상자로 도종환(58·사진) 시인이 선정됐다.

수상작은 지난해 펴낸 시집 ‘세 시에서 다섯 시 사이’에 실린 ‘나무에 기대어’.

서울신문사가 주관하는 공초문학상은 공초 오상순(1894∼1963) 시인을 기리기 위해 1993년 제정됐다.

 

[제20회 공초문학상-심사평] 시의 본질, 서정성 갖춘 ‘순결한 붓’

도종환 시인이 오랜 세월 동안 시의 본령인 서정성을 잃지 않고 있다는 점에 주목하였다. 그동안 그의 시는 개인사적 삶의 요소에 의해 대중적 상업성과 사회적 정치적 투쟁성을 띠고 있다고 오해된 점이 없지 않았다. 그러나 이번에 그의 시가 한국적 전통성에 깊게 뿌리내린 순수서정시라는 점을 새삼 인식함으로써 한국 시단의 밑거름을 다지는 큰 덕목으로 평가되었다. 복잡다단한 정보화 시대를 사는 오늘 시정신보다 산문정신에 기대어 자의식이 과잉된 시가 양산되는 작금의 한국 시단에 도종환 시인이 지닌 본래적 서정정신이야말로 나뭇잎에 어리는 한 줄기 햇살과 같다고 아니할 수 없다.

이번 수상작 ‘나무에 기대어’는 점차 피폐해져 가는 삶을 사는 인간이 마지막으로 기댈 수 있는 어떤 절대적 존재로서의 자연의 모성을 깨닫게 하고 있다. 그의 시에는 모성적 사랑과 눈물이 있다. 치유할 수 없는 인간의 오랜 상처도 결국 모성의 희생적 사랑에 기대어 치유될 수 있음을 수상작은 노래하고 있다.

‘붓이 선다’는 말이 있다. 이 말은 곧 ‘글이 선다’는 의미다. 도종환의 서정적 시적 자세가 그동안 그의 시의 붓을 순결하게 서게 했다. 이 점이 그가 제20회 공초문학상을 수상하게 된 가장 큰 까닭이다.

심사위원:이근배, 임헌영, 정호승

34개(1/4페이지)
새소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34 베트남 도서관 건립 기금 마련 시노래 콘서트 "너 없이 어찌 내게 향기 사진 첨부파일 홈지기 6196 2013.11.07 12:15
33 [10만인클럽 특강]도종환, 시에게 길을 묻다.. 사진 첨부파일 홈지기 6187 2013.04.04 20:03
32 광화문 목요 낭독공감 - 도종환 시인의 시를 읽는다, 시대를 읽는다 홈지기 4297 2013.03.28 18:24
31 [새책] 담쟁이 (한국대표 명시선 100) 사진 첨부파일 홈지기 4785 2012.09.05 12:15
30 [새책] 도종환의 오장환 시 깊이 읽기 사진 첨부파일 홈지기 5425 2012.09.05 12:04
29 [새책] 산문집 '너 없이 어찌 내게 향기 있으랴' 출간 사진 첨부파일 홈지기 4370 2012.07.24 10:28
>> <수상> 제20회 공초문학상 수상 홈지기 4495 2012.05.26 15:07
27 도종환 시인과 함께하는 북콘서트 사진 [1] 홈지기 5733 2012.01.02 14:58
26 도종환 시인, 제13회 백석문학상 수상 홈지기 5428 2011.11.28 18:25
25 <새 책> 꽃은 젖어도 향기는 젖지 않는다 사진 홈지기 6008 2011.11.28 18:21